생일자
07-21 (6-19 평달)
자이언츠 마이크 musikholic
07-22 (6-20 평달)
타율사할
07-23 (6-21 평달)
까리광남 (음) 이카루스날개 신군 (음)
07-24 (6-22 평달)
판도라1082 (음) 신정환 (음) 미스테리 꼽슬이
07-25 (6-23 평달)
고자이마스

현재접속자

[KBO공식어플]모바일투표하기

  - 구글플레이 / 앱스토어

  - 모바일 투표하는 방법보기


출석체크
순위 출석시각 별명
1 07:00:07
짱구
2 07:03:12
id: 네모선장™네모선장™
3 07:18:11
id: 스케빈져스케빈져
4 10:32:33
id: 후추후추
톡톡은 야구자유게시판입니다.
야구관련 이야기를 열정적으로 담아주세요~!!

전반기 마지막 희망사항+잡담

예상평 조회수 81 추천수 0 2019.07.08 12:15:16
사이비갈매기 *.129.244.155


1. 
6월말에 많이 늦었지만 이제야 싸울 수 있는 팀으로 정비되었다 싶었더니 7월 들어서자마자 바로 투수진이 아작나네요. 
그래서 어제 6연패를 봤지만 박세웅의 6이닝 2실점이 더 반갑기도 하구요. 

한 주 6패라는 성적도 성적이지만 대놓고 조롱거리 다된 지난 주였습니다. 
속터지는 순간이 유달리 많았던 올해였으니, 그 선수들 어디 가지 않는다면, 아마 남은 57경기에서도 심심찮게 속터지게 되겠죠. 
그런데 다른 한편으로 그런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어차피 꼴찌나 면해 보자로 굳어져 가는 시즌이고, 어차피 앞으로도 계속 실수는 나올 거라면, 이제는 실수에 좀 뻔뻔해지고 할 수 있는 것을 최대한 해 보는 경기들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그래서 그 속에서 조금 더 단단해지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요즘 새삼 생각이 나서 찾아 보게 되는, 로감독님 나갈 때(언제적...) 나온 글에 이런 대목이 있습니다. 

(이 글은 위에 퍼 놓겠습니다)

"매일매일 업무실적에 시달리는 사람으로서 
최소한 야구에서만큼은, 실적보다 과정을 느껴보고 싶은 팬입니다. 
우리가 욕했던 그 선수 
우리가 포기했던 그 선수 
우리가 의심했던 그 선수 
입단때부터 성장하는 과정을 쭉 지켜봐오던 그 선수 
그러면서 같이 미운 정, 고운 정 다 들었던 그 선수 

그 선수들이 마침내 처부수고, 전진하고, 이겨내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때 
그것이 우리의 감동 아닙니까" 

욕과 포기와 의심이 유달리 난무하는 시즌이 되어 버린 것 같은데, 
그 욕하고 포기하고 의심했던 선수들이 쳐부수고, 전진하고, 이겨내는 그 날을 조금은 앞당길 수 있도록 단단해지는, 
남은 시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마 그 단단해짐의 첫 단계로서, 올 시즌은 박세웅과 서준원에 눈길을 더 주게 될 듯 합니다. 
마침 박세웅은 어제 잘 했고, 서준원이 내일 잘 했으면 좋겠습니다. 
욕심을 조금만 더 부리면, 후반기에는 윤성빈의 선발 등판도 볼 수 있으면 하구요. 

그리고 이 시점에서 하나 더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는 것. 

어차피 이대호가 천년만년 4번타자일 수는 없는 거고, 
어쩌면 당장 내년 개막전 4번이, 아니 당장 후반기 첫 경기 사직 SK전 개막전 4번이 꼭 이대호란 법도 없겠습니다만... 
아무리 그래도 찬스가 왔는데 전준우가 해결해 줘야지 안 되고 이대호로 가면 불안한데라든가, 아니 이대호 왜 얼굴부터가 자신없게 보이냐 이런 생각을 하고 있는 제가 참 당혹스러웠던 한 주이기도 했습니다. 

얼마 전에 150억을 받고 있다면 단 한 해만이라도 아직도 조선의 4번타자는 이대호다라는 걸 증명해 줬으면 좋겠다고 쓴 적이 있었는데... 
그게 너무 큰 욕심이었다는 건 이제 인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만, 
한 팀의 4번타자조차도 힘겹다는 건 아무리 '에이징 커브'를 생각해도 아직은 아니지 않을까요. 
이대호인데요. "거인의 자존심, 누구!" "이대호!"인데요. 

그래서 박세웅과 서준원에 눈길을 주는 만큼이나 이대호에게도 눈길을 주게 될 듯 합니다. 

2. 
다음 주 주중 시리즈를 치르면 전반기가 끝납니다(다 치르면 96경기, 2/3이니까 전'반기'라는 게 말이 안 되긴 합니다만) 
이번 주 주중에는 사직에서 NC, 주말에는 사직에서 두산, 다음 주 주중에는 광주에서 KIA를 상대합니다. 

우천 취소를 고려하지 않은 전반기 남은 경기 선발 매치업 예상입니다. 

화요일 NC전: 서준원 vs 박진우(확정) 
수요일 NC전: 다익손 vs 구창모 
목요일 NC전: 장시환 vs 이재학 
금요일 두산전: 레일리 vs 이용찬 
토요일 두산전: 박세웅 vs 이영하 
일요일 두산전: 서준원 vs 린드블럼 
화요일 KIA전: 다익손 vs 차명진 
수요일 KIA전: 장시환 vs 양현종 
목요일 KIA전: 레일리 vs 윌랜드 

3. 
희망사항은 이렇게만 걸어 보겠습니다. 

전반기 마감 시점 기준으로. 
(1) 박세웅 1승 
(2) 서준원 4승 
(3) 이대호 80타점 
(4) 전준우 20홈런 


profile

id: 후추후추

2019.07.08 12:40:31
*.204.30.84

우리 팀이 좀 더 잘 나가는 편안한 상황이면 이대호가 더 편하게 배트를 돌릴 수 있을 텐데...
이겨낼 거라 믿습니다, 이대호니까요!

세웅이가 잘 던져 주니까 정말 너무너무 기쁩니다.
준원이를 비롯해 젊은 투수들 자리 잡기만 바랍니다.

사이비갈매기님이 제안하시는 이번 희망사항은 클래식 스탯이군요. ㅋㅋ
네 가지 모두 바랍니다.
그리고 당장 내일 7월 첫 승리를 해야 합니다!

사이비갈매기

2019.07.08 12:47:57
*.129.244.155

서준원 4승이 달성되면 내일 7월 첫 승리는 자동으로...^^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020 관전평 7/18 광주 KIA전 롯데 선수 평점 [3] 사이비갈매기 2019-07-18 49
12019 관전평 7/12 사직 두산전 롯데 선수 평점 [3] 사이비갈매기 2019-07-12 56
12018 관전평 7/9 사직 NC전 롯데 선수 평점 [6] 사이비갈매기 2019-07-09 92
12017 일반 [펌글] 로이스터를 위하여 [4] 사이비갈매기 2019-07-08 94
» 예상평 전반기 마지막 희망사항+잡담 [2] 사이비갈매기 2019-07-08 81
12015 예상평 이번 주의 희망사항 + 잡담 [4] 사이비갈매기 2019-07-01 117
12014 관전평 6/30 잠실 두산전 롯데 선수 평점 [2] 사이비갈매기 2019-06-30 86
12013 관전평 6/29 잠실 두산전 롯데 선수 평점 [2] 사이비갈매기 2019-06-29 96
12012 관전평 어제 경기 잡담 [5] 사이비갈매기 2019-06-26 125
12011 예상평 이번 주의 희망사항 + 잡담 [7] 사이비갈매기 2019-06-24 122
12010 관전평 6/23 사직 키움전 롯데 선수 평점 & ... [3] 사이비갈매기 2019-06-23 219
12009 관전평 6/22 사직 키움전 롯데 선수 평점 [3] 사이비갈매기 2019-06-22 120
12008 일반 포수영입관련 [7] id: 스케빈져스케빈져 2019-06-21 113
12007 관전평 이기는건 다큐 지는건 예능 [5] id: 스케빈져스케빈져 2019-06-20 123
12006 관전평 6/19 대전 한화전 롯데 선수 평점 [4] 사이비갈매기 2019-06-19 122
12005 관전평 정말 낯선 4연승 [1] id: 스케빈져스케빈져 2019-06-19 120
12004 관전평 6/18 대전 한화전 롯데 선수 평점 [3] 사이비갈매기 2019-06-18 175
12003 예상평 이번 주의 희망사항 + 잡담 [2] 사이비갈매기 2019-06-17 128
12002 관전평 6/16 사직 KIA전 롯데 선수 평점 [3] 사이비갈매기 2019-06-16 121
12001 관전평 6/15 사직 KIA전 롯데 선수 평점 [2] 사이비갈매기 2019-06-15 134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